부경대학교 | 물리학과
연구사업
BK21+
조직 및 구성

연구사업

조직 및 구성

사업 목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전 세계 각국은 자국의 특성을 살린 중장기 신산업 육성 전략을 수립하여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문자 그대로 산업의 근본 골격을 바꾸는 공학적, 기술적, 그리고 구조적 혁명이지만 그 뿌리에는 기초과학의 발전이 있었으며 수학, 물리학, 화학, 생명과학 등을 근간으로 하는 기초과학은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국가 산업 발전을 지속 유지 확대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을 기반으로 하는 원천 기술 확보 및 4차 산업을 선도해 갈 미래인재 양성이 매우 필요하다.

 

 이러한 이유로서 본 연구팀은 기초 학문인 물리학, 특히 강력한 응집물리학 교육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5대 신산업에서 요구하는 기능성 핵심 부품소재와 관련한 다양한 연구경험과 핵심 역량을 갖춘 기초과학 미래인재를 중점 육성하고자 한다.

 

 교육연구팀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본 연구팀에서 추진하고자 하는 발전전략은 크게 3가지 방향으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미래인재양성을 위해 필요한  체계화된 교육과정 구축을 위한 대학원 교육과정의 전문화. 둘째, 효율적인 교육/연구 관리와 심도있는 교육을 위한 연구 그룹 규모의 적정화. 셋째, 글로벌 연구 인력의 양성과 창의적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연구 분야의 집중화/특성화 이다.

 

 본 연구팀의 목표인 5대 신산업 핵심부품소재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전문 인력 양성의 기대 수준은 강력한 물리학(응집물리학) 지식을 바탕으로 한 창의적이고 국제 경쟁력 있는 이공융합 능력을 갖춘 인력이며, 이는 부산 지역 과학 기술혁신과 전문 미래인재 양성의 기본 방향과도 잘 일치한다고 할 수 있다.

기대효과

 인력양성면에 있어서, 기능성 응집물질 및 부품소재와 관련된 연구경험과 능력을 갖춘 기초과학 분야의 창의적 고급 인력을 양성할 수 있다. 실질적 교육면에 있어서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장학금 지원을 통하여 대학원생들의 이공계 기피 현상 및 기초과학연구 기피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으며, 지역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수도권으로 편중되던 인력의 지역 분배화가 기대된다. 과학기술 및 산업발전 면에 있어서, 물리학을 근간으로 하는 응집물질의 본질적인 특성이해와 매커니즘 규명을 바탕으로, 기능성 응집물질 및 이를 이용한 부품 소재와 관련한 핵심 원천기술 확보와 국내의 부품소재 산업의 발전 및 지역산업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능성 응집물질 물리인력 양성 사업팀
사업단(팀)명성명사업단(팀) 직위(1)소속
기능성 응집물질
물리인력 양성 사업팀
박성흠팀장 (교수)부경대학교 물리학과
서효진연구원 (교수)
우상욱연구원 (교수)
이보람연구원 (교수)
황재열연구원 (교수)
오근녕전담직원